“美, 인도적 대북지원 제재 완화…구호단체에 방침 전달” / KBS뉴스(News)

485 views | 3 likes
5 months ago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조만간 열릴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미국이 대북 인도적 지원 일부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기로 했고, 이같은 방침을 구호단체들에게 통보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 정부가 인도적 지원에 대한 일부 대북제재를 완화하기로 했다고 미국 외교전문매체 포린폴리시가 보도했습니다.
적용 대상은 의약품, 구호물자 지원과 구호요원의 방북입니다.
외교관과 구호단체 관계자들은 이같은 결정을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며칠 전 국제구호단체들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지난해 여름 비핵화 협상이 지지부진하자 대북 인도적 지원 규모를 크게 줄이고 구호요원들의 방북도 허가하지 않았습니다.
이같은 조치는 국제구호단체들의 반발 등으로 유엔 등 국제사회에서 미국이 비난을 받았고, 지난달 방한한 비건 대표는 인도적 대북 지원에 대한 전향적인 발언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스티븐 비건/美 대북 특별대표/지난해 12월 : "(많은 대북 인도적 지원단체가) 엄격한 대북제재가 때로는 정당한 지원마저 지연시킨다고 우려한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내년 초 이들과 만나서 어떻게 하면 적절한 지원을 잘 전달할 수 있을지 논의할 겁니다."]
포린폴리시는 이번 결정이 외교적 압박에 대한 대응인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유화적 제스처인지는 불분명하다면서도 트럼프 행정부가 지속해온 이른바 '최대의 대북 압박'을 완화하는 중요한 첫걸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KBS

Related News

[전체보기] VOA 뉴스 1월 12일
5 months ago
by VOA 한국어